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솔라팀 최종 우승, 전소미 개인 우승...제시 밀가루 폭탄 벌칙 "돈 터치 미!!"(종합)

최종수정 2020.08.02 22:51 기사입력 2020.08.02 19:59

댓글쓰기

사진='런닝맨' 캡처

사진='런닝맨'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송지효-전소민-솔라팀이 최종 우승을, 전소미가 개인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런닝맨'은 게스트로 제시, 이영지, 솔라, 전소미가 출연했다. 이들은 멤버들과 함께 '여동생은 못말려' 레이스를 펼쳤다.

'진짜 여동생을 찾아라' 미션을 통해 유재석-양세찬-제시, 이광수-하하-이영지, 송지효-전소민-솔라, 김종국-지석진-전소미가 형제임이 밝혀졌다. 형제를 찾는 과정에서 가장 많이 속이는데 성공한 전소미는 30점을 획득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여동생은 못말려' 레이스가 시작됐다. 각 팀은 학업 점수를 모아서 여동생을 졸업시키는 게 최종 목표였고, 여동생으로 출연한 게스트들은 개인적으로 오디션 점수를 모아야했다.


그리고 각 미션이 끝날때마다 '여동생의 방'에서 수행평가를 작성하거나 오디션 영상을 촬영하게 되는데, 이때 오빠들은 여동생을 믿지 못하면 불시 점검이 가능했다. 만약 불시점검을 받지 않고 오디션 촬영을 성공한다면 여동생은 개인 점수를 획득할 수 있었다.

첫번째 여동생의 방 순서에서 오디션 영상을 촬영하고 있던 이영지는 기습 점검 들어온 하하와 이광수를 보고 "왜 저를 못 믿냐. 믿어줄 줄 알았는데. 나 아이돌 되고 싶다"고 투정을 부렸다. 역시 오디션 촬영을 하고 있던 전소미도 김종국과 지석진의 불시 점검에 "아 왜 들어오셨냐. 우리 오빠들 학무보 같다. 잔소리 완전 많다"고 토로했다.


계속해서 '아무말이나 일단 뱉어' 미션이 시작됐다. 물풍선 아래에서 문장을 알아맞추는 게임이었는데, 한국말을 못하는 제시에게 가장 불리한 게임이었다. 실제로 제시는 물벼락을 맞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런닝맨' 캡처

사진='런닝맨' 캡처



반면 거침없는 제시의 입담과 하이톤 목소리에 멤버들은 "벌써부터 지친다", "힘들다", "끊어라" 등등의 불만을 쏟아내 보는이를 폭소케했다. 지석진은 제시와 유재석의 남다른 케미에" 분량은 많이 가져가겠다. 분량 도둑이네"라고 말했다. 이 게임은 송지효-전소민-솔라 팀이 이겼다.


두 번째 여동생의 방이 시작되고, 전소미는 여전히 오디션 영상 촬영을 했다. 반면 얌전히 수행 평가를 하고 있던 제시는 유재석과 양세찬의 기습 점검을 받고 "날 안 믿냐"며 버럭했다.


마지막으로 '여동생을 지켜라' 미션이 진행됐다. 숨겨진 농구공을 찾아 여동생의 이름을 적어 상대팀의 골대에 넣으면 점수를 획득할 수 있었다. 이 미션은 하하-이광수-이영지 팀이 우승했다.


여동생들의 방도 마지막이었다. 최종 점수는 3번 모두 오디션 촬영에 성공한 전소미가 100점으로 1위가 되었다. 학업 점수는 송지효-전소민-솔라팀이 가장 높았고, 김종국-지석진-전소미 팀이 2위였다. 이에 유재석-양세찬-제시팀과 하하-이광수-이영지팀이 벌칙을 받게 됐다.


하하-이광수-이영지팀은 밀가루 폭탄 복불복에서 이영지만 맞지 않았다. 반면 유재석-양세찬-제시팀은 제시만 폭탄을 맞아 멤버들을 초토화시켰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