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문재인, 조국, 임종석 공산주의자" 조국, 국대떡볶이 대표 고소

최종수정 2020.08.02 18:15 기사입력 2020.08.02 18:03

댓글쓰기

조국, 국대떡볶이 대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
김 대표 "이 기회에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조국 공산주의자" 거듭 강조

자녀 입시비리ㆍ감찰 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월19일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ㆍ감찰 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월19일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일 '코링크PE는 조 전 장관의 것'이라는 등의 주장을 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를 고소한 가운데 국대떡볶이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조국은 공산 주의자'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자신의 주장을 굽힐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앞서 국대떡볶이 김 대표는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1일 김 대표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자신의 SNS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는 명백한 허위사실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해 9월께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코링크는 조국 것이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확인이 안 된 것이라서 문제가 된다면 나를 고소해라,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는 등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은 해당 주장 등을 지적하며 "김 대표는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인지하고 있으면서 법을 조롱했다"며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같은 날 저와 제 가족, 그리고 선친에 대해 차마 입에 담거나 글로 옮기기도 주저되는 쓰레기 같은 허위비방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자들, 그리고 같은 수준의 허위 글을 유튜브에 올려 클릭 수 조회를 유도하는 유튜브 운영자들에 대해서도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또한 "김 대표는 물론, 제가 민정수석 시절 울산 사찰을 방문해 송철호 시장의 지지를 부탁했다는 허위보도를 한 채널A, TV조선 기자 등에 대해서도 수사기관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거듭 촉구하기도 했다.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국대떡볶이 김 대표를 고소했다고 밝힌 가운데 이날 김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거듭 조 전 장관을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향해 공산주의자라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국 교수가 저를 형사 고소했다고 한다. 이 기회에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 문재인, 조국, 임종석은 공산주의자다"고 했다.


이어 다른 글에서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1부' 유튜브 영상을 공유하며 거듭 문 대통령, 조 전 장관 임 전 실장을 두고 공산주의자라고 주장했다.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또 다른 글에서도 거듭 "조국은 공산주의자입니다"라며 '# 조국은 공산주의자'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앞서 김 대표는 당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링크는 조국꺼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 저는 가루가 될 준비가 되어 있다. 얼마든지 덤벼라. 더욱 나를 공격하라. 공중파 TV에서 다뤄달라. 잠잠해지는가 싶어서 불안했다. 이슈를 더 키워달라.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어 "확인이 안 된 거라서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라. 대신에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 그럼 이 메시지가 더 확장될 것이고 저는 국민들을 섬길 기회를 주심에 감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의 정치적 주장으로 국대떡볶이가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선 "국대떡볶이가 망할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다. 조금만 생각해보면 지금 다 같이 나서지 않으면 어차피 다 망한다. 국대떡볶이만의 일이 아니다. 제가 왜 포기하겠냐. 저는 가장 안전한 길을 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한편 앞서 조 전 장관은 월간조선 기자 출신 유튜버 우 모 씨도 고소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부 부장판사와 식사를 했다는 허위 의혹을 우씨가 제기했고, 이로 인해 명예가 훼손됐다는 취지다.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우 씨는 지난달 17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 (부장판사 마성영)에서 열린 1심에서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