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주호영, 빨갱이 타령 못 버린다…윤희숙이 번 돈 까먹어"

최종수정 2020.08.02 17:49 기사입력 2020.08.02 17:49

댓글쓰기

"이념선동은 정책적 대안 없다는 요란한 고백" 주장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을 '마르크스식 공산주의'로 표현하며 비판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저놈의 빨갱이 타령은 버리지를 못한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현대 자본주의 국가 중 사회주의적 요소 갖지 않은 나라가 어디 있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누가 부동산 두 채 가졌다고 범죄 취급을 합니까, 누가 범죄 수익에 세금을 물리나, 압수하지"라며 "정책의 문제는 정책으로 다뤄야지 툭하면 이념의 문제로 바꾸어 버리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 당에 제대로 된 이데올로그(이념)가 없어 벌어지는 현상"이라며 "윤희숙이 벌어놓은 돈, 결국 주호영이 다 까먹네. 이념선동으로 나가는 것은 한마디로 '우리에게 내세울 정책적 대안이 없다'는 사실의 요란한 고백"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법 파괴, 대한민국이 무너져 내린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여당 중진의원들이 '부동산 두 채 가진 건 범죄'라고 펄펄 뛴다"며 "사적 소유는 모두 국가가 거둬들여야 한다는 것은 150여년 전 칼 마르크스가 던진 과감한 사회개혁 방안, 공산주의"라고 주장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