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한미연합훈련' 취소 건의 놓고 설전

최종수정 2020.08.01 16:40 기사입력 2020.08.01 16:33

댓글쓰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번지 수 잘못 짚었다"
이재강 도 평화부지사 "하의원 공부 좀 하세요"

경기도 '한미연합훈련' 취소 건의 놓고 설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경기도가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건의한 것은 번지 수를 잘못 짚었다"는 지적에 대해 "공부 좀 하라"며 응수했다.


이 부지사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한미연합훈련이 증원병력을 최소화하고 기동훈련을 하지 않고 워게임 형태로 실시하는 건 이미 모두가 익히 알고 있다"며 "연합지휘소 훈련(CCPT)을 실시하더라도 평상시 운용 병력보다 훨씬 많은 주한미군과 육해공군, 해병대 등의 부대별, 직책별, 임무별 장병들이 협소하고 밀폐된 벙커에 들어가 훈련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는 경기도의 최우선 도정 과제이며 한미연합훈련에 참가하는 국군과 주한미군 장병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기준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는 121명이고 이 중 107명이 경기도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이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수가 400만명을 넘었고 사망자수는 15만명이 돌파하는 등 심각한 상황이다.


이 부지사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할 때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할 경우 주한미군발 코로나19 대규모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매우 크고 그 피해는 온전히 경기도민과 국민이 져야한다고 판단해 이번 훈련 취소를 정부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아가 "(이러한 상황에서도 한미연합훈련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그 책임을 하태경 의원이 질 것인지 다시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번지수를 잘 못 짚은 건 하태경 의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남북관계 경색을 핑계로 한미 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했다"며 "번지 수를 잘못 짚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달 3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남북관계 신뢰회복을 위해 8월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취소해 달라"고 통일부에 건의했다.


도는 건의문에서 "코로나19 방역은 우리 정부의 제1국정과제이자, 경기도의 최우선순위 도정 과제"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감을 표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