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인의 노래' 보현스님, 80년대 하이틴 스타→출가 결심하게 된 이유

최종수정 2020.08.01 14:03 기사입력 2020.08.01 13:42

댓글쓰기

사진= KBS 1TV '한국인의 노래'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 1TV '한국인의 노래'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현재 불암산 보현스님이 된 80년대 하이틴 스타 이경미가 출가를 결심하게 됐던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1TV '한국인의 노래' 6회에서는 최수종이 첫 번째 사연 주인공을 만나기 위해 남양주 불암산을 찾았다. 사연의 주인공은 1980년대 하이틴 스타 출신 보현 스님이었다.

보현 스님은 스님의 신분으로 노래를 부르게 된 계기를 묻는 최수종에 "저는 출가 이전 본래 가수였다"고 털어놨다. 데뷔 당시 이름은 이경미로, 1980년대 이선희와 신인상을 두고 경쟁할만큼 관심 받던 신인 가수였다.


보현 스님은 자신의 데뷔 일화도 설명했다. 그는 "영화진흥공사 앞을 걷는데 한 감독님께서 카메라 잘 받게 생겼다고 하셨다"며 "시나리오를 주셔서 읽었다. 그 후 음료 광고 등 광고를 찍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약품 회사, 화장품 광고에 출연하며 높은 인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보현 스님은 출가를 결심하게 됐다. 그는 "늘 마음속에 채워지지 않는 정신적 허기가 내면에 있었다"면서 "노래를 부르고 나면 꼭 이쪽 자리에 와달라는 멘트가 온다. 그게 싫었다. '이 자리는 내 자리가 아니다, 이렇게 돈을 벌어 뭐하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그러나 당시 7남매 중 장녀였던 보현 스님은 동생들 학비를 전부 대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었다. 그렇기에 회사나, 가족들은 보현 스님의 출가를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후 스님은 미국에 가는 척 공항에 갔다가 다시 지리산 절로 돌아왔다.


보현 스님의 어머니는 딸이 사라지고 여러 절을 돌아다니며 딸을 수소문했다. 그러다 '당신 딸이 큰스님이 될 수 있도록 기도 하셔야 한다'는 한 스님의 말을 들고 난 후 보현 스님의 출가를 받아들일 수 있게 됐다. 현재 보현스님은 마음 전달 포교사로서 다시 노래와 가까이 하고 있다. 이날 스님은 '목포의 눈물'을 불렀다.


이후 최수종은 "노래가 좋았지만 상황이 오죽 그랬으면 이랬을까 생각이 든다"고 스님의 마음에 위로를 전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