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중국 앱 '틱톡' 1일부터 미국서 사용 금지"…MS가 인수하나

최종수정 2020.08.01 12:26 기사입력 2020.08.01 12: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미·중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31일(현지시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인 '틱톡' 사용을 8월 1일부터 금지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일각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내 틱톡 사업을 인수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미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중국 앱 '틱톡' 1일부터 미국서 사용 금지"…MS가 인수하나


국내에서도 일 평균 140만명이 사용할 만큼 인기를 끌고 있는 틱톡은 15초짜리 짧은 영상을 토대로 소통하는 앱이다. 모회사는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로, 그동안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된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미국 의회에서도 틱톡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돼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사용시 개인정보나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일각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내 틱톡 사업을 인수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에 미국내 틱톡사업을 매각토록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인수 주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마이크로소프트가 틱톡에 대한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