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정부, 사노피 코로나19 백신도 확보

최종수정 2020.08.01 05:02 기사입력 2020.08.01 05:02

댓글쓰기

주요 백신 후보에 80억달러 투자 입도선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연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대량 입도선매에 나섰다. 주요 제약사의 백신후보들을 사전에 확보해 투자 확률을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31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프랑스 제약회사 사노피는 이날 미국 정부와 코로나19 백신 1억회 투여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영국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 중이다.

미 정부는 사노피와 GSK에 백신 연구개발 지원비를 포함해 최대 21억달러(약 2조5000억원)를 내기로 했다. 미 정부는 추가로 5억회분의 백신 추가 주문 옵션도 확보했다.


보건복지부와 국방부는 지난 22일 미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하는 백신 1억회분을 19억5000만달러에 확보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의 계약에도 추가로 5억회분을 주문할 수 있는 옵션이 명시됐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함께 개발 중인 백신 3억회분도 12억달러에 확보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가 이르면 연말까지 안전하고 효험있는 백신을 최소 1개 이상 갖게 될 가능성을 더 높였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일명 '워프 스피드' 작전을 통해 백신 연구개발 지원과 물량 확보에 쓴 돈은 지금까지 80억달러(약 9조5000억원)가 넘는다.


토마 트리옹프 사노피 부사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글로벌 백신 수요가 어마어마한 만큼 단일 회사나 단일 백신만으로는 전세계 수요를 맞출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