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위구르 탄압 관련 中 기업 제재

최종수정 2020.08.01 04:37 기사입력 2020.08.01 04:37

댓글쓰기

위구르 관련 두번째 제재

美, 위구르 탄압 관련 中 기업 제재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내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인권탄압을 이유로 중국 기업 및 개인 2명을 제재했다.


미 재무부는 31일(현지시간) 중국 신장생산건설병단(XPPCC) 및 쑨진룽 전 XPCC 당서기와 펑자루이 XPCC 부당서기가 신장 내 소수 민족에 대한 심각한 인권 침해를 가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다.

재무부는 XPCC에 대해 중국의 경제 발전 비전을 진행시킴으로써 지역내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중국공산당 산하의 신장 지역 내 준(準)군사조직으로 규정했다.


XPCC는 현재 중국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독특한 형태의 준군사기구로 변경 수비 임무를 맡으면서 정치 및 군사, 생산을 일체화시킨 조직으로 알려졌다.


재무부의 이번 제재로 XPCC 및 해당 인사들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 국민이 XPCC 및 이들 인사와 거래하는 일이 금지된다.

미국은 지난 9일에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신뢰를 받는 절대적인 충성파로,신장 위구르 자치구 당서기인 천취안궈를 비롯해 주하이룬 신장 정치법률위원회 서기, 왕민산 자치구 공안국 서기 등 중국 고위 관리들과 그 가족의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했다.


상무부는 지난 20일에도 중국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인권 탄압에 연루된 중국 기업 11개를 제재 대상 목록에 올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전세계가 중국 공산당의 자국민 인권에 대한 극악무도한 학대를 규탄하는 데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