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물난리 났는데 파안대소' 이런 분들이 미래 설계…'호러비전'"

최종수정 2020.07.31 17:45 기사입력 2020.07.31 17:45

댓글쓰기

황운하 "몹시 죄송한 마음"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 황 의원은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모인 자리에서 크게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3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 황 의원은 박주민 이재정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모인 자리에서 크게 웃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전의 수해 소식을 전하는 뉴스 화면 앞에서 웃고 있는 사진을 공개해 논란에 휩싸인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비판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TV가 잘못했네"…황운하·김남국, '웃음 논란' 입 열면 커졌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물난리 났는데 파안대소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저들이 모여서 권력기관 개편을 위한 '공부'를 한다는 게 더 끔찍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사진에 등장한 황 의원 등을 "울산시장 선거 개입 혐의로 기소되어 재판받는 분, 거짓말로 '검언유착' 프레임을 만든 공작정치의 달인, 조국일가의 집사 노릇 하다가 배지 단 분들, 세월호를 가슴에 훈장으로 달고 제 권력욕의 자산으로 삼는 분"이라고 비난하면서 "이런 '잡분'들이 작당을 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한단다. '호러비전'이다"라고 했다.


앞서 전날(30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의원을 비롯해 박주민·이재정·김남국·김승원·김용민 민주당 의원과 함께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사진 배경의 TV에서는 대전 수해 소식이 보도되고 있었다.


이 사진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황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전에 공부 모임에 참석했다가 때마침 방문했던 동료의원들과 기념사진을 찍은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악마의 편집"이라고 반박했다.

황 의원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다시 글을 올리면서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남국 의원은 3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우선 웃고 있는 모습이 이렇게 사진으로 나와서 조금 송구하다는 그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도 "다만 오해도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뉴스나 이런 것들 보도 소리를 완전히 줄여놓고 있었다. TV를 보고 있었다고 한다면 비 피해 소식이나 정확히 알고 이해하고 있었을 텐데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진 찍어주시는 보좌진이 '싸우러 온 사람처럼 왜 웃지도 않고 있느냐'라고 해서 우리 친하다는 그 모습으로 웃는 장면이 나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걸 또 너무 악의적으로 또 비 피해 있는데 지역구에 있는 황 의원이 챙기지도 않고 웃는 것만 사진으로 보내는 것 아니냐고 한 것"이라며 "악의적인 부분도 있다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