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주호영 강남집 23억 오를 때 내 집 500만 원 떨어져"

최종수정 2020.07.30 10:14 기사입력 2020.07.30 10:14

댓글쓰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당대표에 출마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30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 "원내대표님 강남 집값이 오르는 사이 대구 만촌동 우리 동네 아파트는 소폭 내렸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께선 강남 집값 시세 차익이 23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6일 MBC '스트레이트'는 2014년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을 다룬 '부동산 3법'이 통과된 후 강남 집값이 폭등했으며, 주 원내대표는 시세차익으로 23억을 챙겼다고 보도했다.


김 전 의원은 "2012년 대구로 가면서 군포 집을 판 돈으로 마포 쪽에 전셋집을 구했다. 대구-서울을 오가며 활동하게 되니 서울에 거처가 필요했다. 2년마다 집을 옮겨야 했다"며 "2년 사이 전셋값이 1억 원이나 올랐다. 적금과 보험을 깨고도 부족해 전세 대출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20대 국회를 마무리하면서 공직자재산신고를 할 때 보니 대구 집값은 500만 원 떨어졌다. 서울 전셋값은 3억 이상이나 올랐는데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문제란 게 워낙 간단치 않다"며 "하지만 책임 소재를 따지기 전에, 전월세 사는 서민들이 느끼는 박탈감을 어찌해야 하나 싶다. 책임감이 무겁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없게 해야 한다. 정부와 집권 여당의 강력한 의지와 신호가 필요하다"면서 "우리 당 국회의원들부터라도 총선 공천 신청 때 서약한 것을 지켜야 한다. 민주당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는 1채만 남기고 서너 달 안에 처분하는 게 좋겠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 눈을 두려워해야 한다. 국민은 지금 정치인들의 언행일치를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