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반등 했는데…중국 증시 폭락, 상하이 4.5%↓

최종수정 2020.07.16 19:02 기사입력 2020.07.16 19:02

댓글쓰기

미중 갈등 부각
빚투자 제한, 소비 부진 지속 등 작용 분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중국이 세계 주요국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기 반등에 성공했지만 중국 증시는 폭락했다.


16일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보다 4.50% 내린 3210.10으로 장을 마쳤다. 이달 들어 폭등한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을 포함해 사흘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최근까지만 해도 3500선 돌파를 기대했지만 조정 국면을 맞이한 모습이다.

기술주 비중이 높은 선전성분지수는 낙폭이 더 커 5.37% 폭락한 1만2996.34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우량주 300개의 주가 동향을 반영하는 CSI300 지수도 4.81% 급락했다. 양대 증시에서 200개 가까운 종목이 가격 제한폭까지 밀렸다.


앞서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도는 3.2%로 집계됐다는 긍정적인 소식이 발표됐지만 주가는 반대로 움직였다.


시장에서는 최근 며칠간 미중 갈등이 격해지면서 중국 당국이 증시 과열을 우려해 신용 투자를 막은 것이 투자 심리를 꺾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지속적인 경제 회복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는 소비 지표가 시장 전망보다 부진하게 나온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최근 강세장에 중요한 원인이 된 풍부한 유동성 조건이 약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예상보다 2분기 경제성장률이 높게 나오면서 향후 중국 당국의 통화 완화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니얼 소 CMB 인터내셔널 증권 전략가는 블룸버그 통신에 "예상보다 나쁜 소매판매가 일부 소비주 투자 심리에 상처를 줬다"며 "안정적인 경제는 통화 완화 정책이 예상보다 약해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