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찾은 文대통령에게 50대 남성 신발 던지며 난동…“오후 2시부터 기다렸다”

최종수정 2020.07.16 16:54 기사입력 2020.07.16 16: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21대 국회 개원연설을 마치고 본청을 나가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 남성이 신발을 던지며 난동을 부려 경찰에 현행 체포됐다. 국회 경내에서 일반인이 국가원수에게 접근해 신체적 위협을 가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오후 3시 19분께 자신을 ‘정창옥’이라고 밝힌 50대 남성은 국회 본청 앞 계단에 대기하다 문 대통령을 향해 자신의 검은색 신발을 벗어 던졌다. 문 대통령은 개원연설과 환담회를 마치고 의사당을 나서는 중이었다. 문 대통령은 신발에 맞지 않았다.


정씨는 “지금 이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느냐”면서 “가짜 평화주의자, 가짜 인권주의자 문재인”이라고 소리를 질렀다. 경호원들이 제지에 들어갔지만 난동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댁이 어디냐”는 경호원들의 질문에 “대한민국이다”라며 “빨갱이 문재인을 자유 대한민국에서 당장 끌어내야 한다. 빨갱이를 당장 끌어내라”며 계속해서 소리를 질렀다.


정씨는 “국회에 오후 1시 30분께 와서 방청석에서 (연설 도중) 신발을 던지려고 했다. 그런데 코로나때문에 입장이 금지된다더라”며 “오후 2시부터 문 대통령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했다.


오후 3시 42분께 경찰은 정씨를 현행체포해 인근 지구대로 데려가 조사 중이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