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비대위 회의서 '박원순 섹스 스캔들' 지칭 논란…정의당 “한심하다”(종합)

최종수정 2020.07.16 15:18 기사입력 2020.07.16 15: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섹스 스캔들’로 규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엄연히 가해자와 피해자가 있는 사건을 이같이 지칭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정 비대위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조문의 시간을 지나 이제는 심판의 시간이 이르렀다. 우리는 이제 진실을 밝힐 때가 됐다”며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밝혔다.

정 비대위원은 “섹스 스캔들 관련해서는 성범죄로 규정하고 싶다”며 “피해 여성이 관계를 했다는 증언은 없지만 여전히 서울시 내에서 자행되는 여러 성추문들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정 비대위원은 “지난해에는 공정 운운하다가 조국으로 뒤통수 맞고, 올해는 젠더 감수성 내세우다가 민주당의 더불어미투에 서울과 부산이 시장을 잃었다”며 “국민들은 배신감에 빠져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으나 서울시의 은폐 사전 유출 의혹은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라고 밝혔다.


정 비대위원은 “피해자를 피해자라고 부르지 않는 저급하도고 비겁한 행태는 여성을 향한 대한민국 여당의 젠더 감수성 민낯이 얼마나 가식적이고 기만적인지 알 만하다”며 “두말할 필요 없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감사가 필요한 실정이며, 이는 정쟁의 문제가 아닌 우리가 같이 풀어야할 지극히 상식의 문제”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피해자의 고소 내용 어디에도 그런 구절이 없으며 본인은 수년간 성희롱과 성추행의 고통을 당해왔다는 것이 피해 요지인데 느닷없이 섹스 스캔들이라니 이 무슨 저열한 발언인가”라며 “사실상 피해자가 느끼는 불안함 등에는 전혀 관심 없이 이 사안을 키워서 정쟁으로 만들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사실 이번 사건에서 박 시장을 비난하고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범죄를 단죄해야 할 것처럼 발언하지만 지금까지 통합당은 그와는 전혀 거리가 먼 정당”이라며 “오죽하면 성누리당이라는 조롱을 받았겠는가. 피해자를 위하는 척하면서 실제로는 이용해 정쟁을 키우려는 통합당, 스스로의 저열함을 다시 돌아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