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연구진 "한국, 코로나19 사망 적은 이유는 김치 때문"

최종수정 2020.07.16 09:19 기사입력 2020.07.16 09:19

댓글쓰기

배추 코로나19 예방에 도움...바이러스 결합 ACE2 효소 억제
절인 양배추 먹는 독일도 피해 적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온 비결이 '김치'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매체 더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대 폐의학과 명예교수가 이끈 연구진이 코로나19 사망자 수와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임상·변환알레르기'(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에 실렸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연구에서 연구진은 한국과 독일의 사망자 수가 적은 이유에 주목했다.


연구 결과, 두 나라는 발효한 배추나 양배추를 주식으로 먹는 식생활에 공통점이 있었다.


지난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마당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달 27∼28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800여명 가운데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마당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달 27∼28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800여명 가운데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경우 김치를 독일은 사워크라우트(sauerkraut·양배추를 싱겁게 절여 발효시킨 독일식 김치)를 먹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적다는 분석이다.

연구진은 "배추가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발효한 배추는 ACE2(앤지오텐신전환 효소2)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ACE2는 사람 세포막에 있는 효소로, 바이러스는 ACE2와 결합해 세포 속으로 침투한다. 김치는 이러한 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것이다.


또한, 연구진은 그리스·불가리아가 이탈리아·스페인 같은 국가들보다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적은 것은 요거트와 같은 발효 음료수를 즐겨 먹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발효 음료수 역시 발효한 배추처럼 ACE2의 활동을 억제한다는 설명이다.


호흡기·알레르기 분야의 석학으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세계 만성 호흡기질환 퇴치 연맹'(GARD) 회장을 지낸 장 부스케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이전까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는 거의 주목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식단을 바꾸는 건 코로나와의 싸움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제이딥 레이 영국 셰필드대 교수는 "매우 흥미로운 연구 결과"라면서 "대규모 인구 데이터로부터 관찰된 상관관계는 탐구할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