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유학생 미 입국 거부 당해…새 비자 제한 때문

최종수정 2020.07.14 14:05 기사입력 2020.07.14 14:05

댓글쓰기

1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사진=연합뉴스

1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 제한 조치가 발표된 가운데, 시카고 드폴대학의 한국인 유학생이 지난 8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다 거부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미국 매체 시카고 트리뷴 등은 13일(현지시간) 드폴대 등 미국 59개 대학이 온라인 수강 유학생에 대한 정부의 비자 제한 조치를 막아달라는 소송을 내면서 한국 유학생에 대한 입국 거부 사례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소장에 따르면, 한국인 유학생은 지난 8일 한국에서 출발해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했지만, 개정된 유학생 비자 규정 자격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입국을 거부당했다.


앞서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단속국(ICE)은 지난 6일 '학생 및 교환 방문자 프로그램'(SEVP) 개정안을 통해 가을 학기에 온라인 수업만 듣는 학생에게는 비자를 내주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ICE 발표 후 한국 국적 유학생의 입국이 거부된 사례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캐럴 휴스 드폴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서 "ICE의 새로운 규정은 학생들에게 학업 포기를 강요하고 있다"며 "우리는 유학생들이 대학과 지역 경제에 기여하는 많은 부분을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드폴대학 등 수십 개 대학을 비롯해 매사추세츠주 등 17개 주정부와 수도 워싱턴 DC도 13일 유학생 입국 제한 조치를 즉각 정지하라며 트럼프 행정부에 소송을 제기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