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소영, 강아지 펫샵 분양 지적에 "저도 애견인…바른 방법 찾겠다"

최종수정 2020.07.14 01:30 기사입력 2020.07.14 01:30

댓글쓰기

사진=고소영 인스타그램

사진=고소영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배우 고소영이 강아지 사진 게시 후 펫샵 분양 의혹이 일자 "바른 방법을 찾겠다"고 답했다.


고소영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소영은 소파에 앉아 강아지를 얼굴에 갖다 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고소영을 향해 강아지를 펫샵에서 분양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누리꾼들은 "입양인지 분양인지?", "두 마리를 동시에 입양하신 건가요?", "철창에서 새끼만 낳다 죽는 강아지들도 생각해주세요", "펫샵 반대" 등의 댓글을 남겼다.


특히 유기동물 입양을 독려하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댓글이 달리자, 고소영은 "저도 동물을 무척 사랑하고 모든 동물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란다"며 "아무것도 결정한 건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언니 펫샵 문제 많은데요. 생각해보시고 결정하셨으면 좋겠어요"라는 댓글에는 "그럼요. 신중해야겠죠.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온 애견인이다. 바른 방법을 찾겠다. 감사하다"라고 썼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