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의혹'에 입 뗀 서지현 검사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

최종수정 2020.07.13 18:18 기사입력 2020.07.13 18: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MeToo)'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47ㆍ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한마디도 하기 어렵다"며 고뇌를 털어놨다.


서 검사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인권변호사로서 살아오신 고인과 개인적 인연이 가볍지 않아 견뎌내기 힘들었다"며 "그런데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들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사람이 죽었으니 책임지라 했고 한쪽에서는 네 미투 때문에 피해자가 용기 냈으니 책임지라 했다"며 "한 마디도 입을 뗄 수 없었고 숨쉬기조차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서 검사는 2018년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는 사회 각계로 확산한 '미투' 운동의 시발점이 됐다.


서 검사는 "정치인도 국가기관도 아닌 제가 감당해야 할 일들은 언제나 예상을 뛰어넘었다"며 "한마디도 할 수 없는 페이스북은 떠나있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사망 전 자신의 전직 비서 A씨에게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당했다. A씨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비서로 재직한 4년간 박 시장의 성추행과 성희롱이 계속됐으며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뒤에도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