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故 박원순 영결식 끝나면 피해자 문제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종합)

최종수정 2020.07.13 10:45 기사입력 2020.07.13 10:45

댓글쓰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고 백선엽 장군의 장지를 놓고 정치권이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는 것 보고 과연 우리나라가 정상적인 나라인가 생각했다"며 유감의 뜻을 표했다.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영결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고 백 장군은 6·25 전쟁의 백척간두에 선 나라를 구출하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운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고 백 장군의 장지가 서울현충원이냐, 대전현충원이냐를 두고 여야 정치권의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그는 "당을 대표해 고 백 장군에 대한 명복을 빈다"며 "이런 분을 놓고 장지를 결정하는데 이렇다 저렇다 얘기하는거 자체가 이해하기 어렵고 심히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 문제는 대통령이 결단해서 동작동 국립묘지(서울현충원)로 모실수 있다고 생각한다. 아직 (안장이) 이틀 남았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더 많은 국민들이 애도하고 감사할수 있도록 국가장이나 사회장을 요청드리며, 문 대통령이 조문할 것을 정중하게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고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2차 가해 방지와 진상규명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고 박 시장의 영결식과 관련해 "피해자에 관해 2차 가해의 움직임이 있는데, 결코 있어선 안 될 것"이라며 "힘 없는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우리 국민들이 함께 보듬어 주고 지켜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피해자가) 우리당 전 원내대표 출신인 나경원 전 의원의 보좌진이라는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며 "엄숙한 장례와 관련, 가짜뉴스가 횡행하고 책임을 전가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 위원장도 비대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영결식 과정에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얘기를 할 수는 없지만 영결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에 대한 문제를 토론 안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고 박 시장 서거 직후 '서울시장 선거 준비를 잘 해야 된다'고 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서는 "어차피 내년 4월 보궐선거를 안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그것에 대한 준비를 점차적으로 해나갈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통합당 비대위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김 위원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의 근본 배경을 해결하지 않고 세제를 동원해 부동산을 옥죄겠다는 조치가 성공할 가능성이 있느냐, 매우 회의적"이라며 "세금을 부과하면 납세자는 적응하고, 세입자의 부담은 늘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세금을 주관하는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토부가 얘기하는 대책에 무조건 협력하는 자세를 보인다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부동산 대책을 보고 과연 우리나라 장관들, 국토부 장관이 경제 정책을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들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자기 능력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면 그 자리를 떠나는 게 현명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추미애 법무부 장관 권한남용을 밝히기 위한 법사위 개최를 요구했다. 그는 "민주당은 말로는 '일하는 국회'라고 하지만 사실상 국회를 손 놓고 있다"며 "저희들이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관련 진상파악을 위해 정무위를 열어달라고 요청했고, 추 장관 권한 남용에 관해 밝히기 위해 법사위를 열어달라 했는데 모두 민주당의 거부로 진행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일만 하는 것이 일하는 국회이고, 정작 국회가 대정부 견제나 알 권리 차원에서 하는 일은 일이 아닌 것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공수처는 하자, 3차 추경은 게눈 감추듯 한 다음에 정작 꼭 필요한 이런 일들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