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백선엽 장군 서울 안장 요구…노영민 답변 안 해"

최종수정 2020.07.12 19:23 기사입력 2020.07.12 19: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2일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나 백 장군의 서울 국립현충원 안장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노 실장에게) 이 어른을 제대로 모셔야 한다. 전우 11만명이 서울 동작동 현충원에 있는데 왜 동작동에 모시지 못하느냐고 항의를 했다"며 "하지만 노 실장은 답변을 하지 않고 갔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국립현충원 안장 가능성에 대해 "어렵다고 본다"며 "정권이 방침을 정하고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결단 없인 어렵지 않나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분들께서는 진심인지 알 수 없지만, 대전현충원 결정을 따르시겠단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조문록에도 썼지만 구국의 전쟁영웅을 제대로 모시지 못해서 죄송하다"며 "동작동 국민묘지를 이 어른이 직접 잡았고, 625때 유명 달리한 전우들이 11만명이나 동작동에 누워있기 때문에 동작동에 모시는 것이 당연하다. 이 정부가 이 어른을 제대로 모시지 못한 것에 대해 비판과 아쉬움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조문할 가능성에 대해선 "이 자리는 백 장군의 자리이기 때문에 답변을 하는 것이 옳지 않은 것 같다"고만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종인 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백 장군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그 역시 대전 현충원이 아닌 서울에 안장해야 한다는 보수진영의 주장에 대해 "내가 알기론 현충원 국군묘지를 방문해 625 전사한 장병들과 같이 안장되기를 원하셨고, 자리까지 보지 않았나 이야기를 들었다"며 "기본적으로 서울에 있는 현충원에 안장을 못하고 내려가야 한다는 이유를 잘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등 통합당 지도부는 이날까지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지 않았다. 이와 관련 통합당이 박 시장 추모를 홀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갑작스런 죽음은 인간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그밖에 사안은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주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