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 국무부, 중국 내 미국인에 "자의적 구금 가능성 높아져" 경고

최종수정 2020.07.12 06:37 기사입력 2020.07.12 06: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국무부가 중국에 거주하거나 여행 중인 자국민들에게 임의 체포 등 중국 당국의 자의적 법 집행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경계경보를 발표했다고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이날 "미국인들이 영사 조력을 받지 못하거나 혐의를 모른 채 구금될 수 있다"면서 국가안보 관련 이유로 "미국인들이 장기간의 심문이나 구류에 직면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국무부는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의 사적인 전자 문서를 보냈다가 구금되거나 강제추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국무부는 경계경보를 발령한 배경이나, 구체적으로 어떠한 경우 이러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경계경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무역전쟁, 홍콩 국가보안법 등을 둘러싸고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잇따라 책임론을 통해 중국을 압박했다.


앞서 지난 8일 호주 정부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적용해 자국민들이 감금될 위험이 커졌다면서 "홍콩에 머물러야할 필요성을 재검토하라"고 경고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완전히 터무니없는 허위정보"라면서 강력 반발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