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놀면 뭐하니' 이효리, 노래방 방문 언급하며 눈물..."너무 들떴다. 팀 탈퇴하겠다"

최종수정 2020.07.11 19:52 기사입력 2020.07.11 19:27

댓글쓰기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11일 오후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가 최근 윤아와의 노래방 사건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싹쓰리 멤버인 이효리, 비, 유재석은 타이틀 곡 녹음과 안무 연습에 매진했다. 각자 파트를 익히며 이효리와 비는 서로 센터 욕심을 버리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세 사람은 비의 스튜디오에 모였다. 화장기가 없어 유독 창백해보이는 이효리가 제일 먼저 와 있었다. 이어 비와 유재석이 들어왔는데, 유재석이 "얼굴이 많이 상했다"고 말을 꺼냈다. 비도 "청순해 보인다"고 말하자, 이효리는 "샵을 못갔다"고 답했다.


이때 유재석이 "우리 데뷔하기 전에 좀 조심하자"라며 이효리를 쳐다봤고, 갑자기 이효리는 얼굴을 가리며 울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본 비는 "아까 누나가 너무 풀이 죽어 있어서 손을 잡아줬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린다도 다 똑같은 사람이다"며 이효리를 위로했다.


하지만 이효리는 눈물을 멈추지 않으며 "탈퇴해야겠다. 이렇게 팀에 누를 끼쳐야 되겠냐"며 깊이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유재석은 "너 없으면 비랑 '두리쥬와' 해야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1일 윤아와 함께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 여론의 질타를 맞으며 해당 사건에 대해 "경솔했다'는 사과를 남긴 바 있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