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지털 성범죄에 관대한 나라 괜찮나" 이지애, 손정우 美 송환 불허에 분노

최종수정 2020.07.11 00:12 기사입력 2020.07.11 00:12

댓글쓰기

방송인 이지애./사진=연합뉴스

방송인 이지애./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이지애 전 아나운서가 미성년자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의 미국 송환 불허에 분노하며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청원을 독려했다.


이지애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어머니로부터 쪽지를 받았습니다. 여러분, 이 문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글과 함께 한 네티즌으로부터 다이렉트메시지(DM)을 게재했다.

공개된 메시지 속 네티즌은 자신을 한 여자아이를 키우는 평범한 엄마라고 밝혔다. 그는 "아이의 엄마로 최근 다크웹 사건의 손정우 판결은 그냥 넘길 수가 없다"며 "다크웹을 운영한 손정우의 형량은 고작 18개월"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전 어떠한 사회단체도 아니며 집회 관계자도 아닌, 내 딸이 그리고 내 딸의 친구들이 살아가는 세상이 지금보다는 안전했으면 하는 마음에 알리고 싶어 이렇게 메시지를 드린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지애는 "디지털 성범죄에 관대한 나라. 이대로 우리, 괜찮을까요?"라고 말하며 다크웹 운영자 손정우의 미국송환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해줄 것을 독려했다.

한편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공유 사이트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는 2015년 7월부터 2018년 3월까지 다크웹에서 사이트를 운영하며 수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받고 아동 음란물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미국 법무부가 손정우에 대해 범죄인인도를 요구했지만, 우리 법원은 지난 6일 손정우의 미국 송환을 불허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