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장혜영 "'공소권 없음' 당혹…성폭력 철저히 진상파악해야"

최종수정 2020.07.10 18:15 기사입력 2020.07.10 18: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습니다.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있는 것이었다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라고 했다.


장 의원은 "누군가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지만 수사를 받을 사람은 이 세상에서 사라졌다"면서 "그렇게 이 이야기의 끝이 ‘공소권 없음’과 서울특별시의 이름으로 치르는 전례없는 장례식이 되는 것에 당혹감을 느낀다. 어렵게 피해사실을 밝히고 문제를 제기한 사람의 마음을 돌보기는커녕 이에 대한 음해와 비난, 2차 가해가 일어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슬픔과 분노 속에서도 우리는 알아야 한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야 한다. 제대로 알지 못하면 제대로 기억할 수 없고, 기억할 수 없다면 이 다음에도 제대로 대처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전례없이 행해져야 하는 것은 서울특별시장이 아니라 고위공직자들이 저지르는 위계에 의한 성폭력에 대한 철저한 진상파악이고 재발방지 대책"이라며 "참 어려운 시간이 지나고 있다. 우리의 마음이 이 순간을 견디며 현명한 길을 찾아낼 수 있을 만큼 단단하기를 바란다. 유가족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글을 맺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