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위험국 입국자, 48시간내 음성확인서 내야"(상보)

최종수정 2020.07.10 11:33 기사입력 2020.07.10 11:33

댓글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에서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전망대를 찾은 시민들이 공항에 멈춰 선 항공기들을 바라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에서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전망대를 찾은 시민들이 공항에 멈춰 선 항공기들을 바라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최근 해외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추가 확산의 우려가 커지자 정부가 입국자 관리 방안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해외유입 환자가 국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위험도는 현저히 떨어지나 우리 방역과 의료체계에 부담을 줄 수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부터 감염자가 많은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한 유전자증폭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아울러 전날부터 정기 항공편의 좌석 점유율을 60% 이하로 운항하고 방역강화 대상 국가로 출국하는 경우 재입국 허가를 제한하는 조치도 시행했다.


윤 반장은 "직항노선이 있는 26개국에 대해서는 재외공관을 통해 항공기 탑승 전 관리가 철저히 이뤄지는지 현지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수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급증 위험이 크다고 판단되는 국가의 부정기 항공편도 감편 조치한다.


윤 반장은 "앞으로도 정부는 해외 확진자 발생 동향과 해외유입 확진자 수를 꼼꼼히 살피는 위험도 평가를 정례적으로 실시해 적시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