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술주만 강세...나스닥 또 최고치(종합)

최종수정 2020.07.10 06:37 기사입력 2020.07.10 06: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나스닥 지수가 뉴욕증시에서 홀로 강세를 보였다. 전통산업을 반영하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와 미 증시 전반을 보여주는 S&P500지수가 추가 상승에 번번이 실패하는 가운데서도 기술주들은 연이어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9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361.19포인트(1.39%) 하락한 2만5706.09에, S&P500 지수는 17.89포인트(0.56%) 내린 3152.05에, 나스닥 지수는 55.25포인트(0.53%) 상승한 1만547.75에 거래를 마쳤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날도 시장은 경제지표와 코로나19 재확산에 주목했지만 나스닥은 상승세를 멈추지 않으며 질주를 거듭했다. 아마존은 3.3%가량 오르며 상승세를 주도했다.

이날 플로리다 주가 전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신규 사망자와 입원 환자가 사상 최고치로 급증했다고 발표하자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일제히 추락했다. 그나만 감염 확대속에서도 사망자 수가 많지 않다는 점은 투자 심리 추가 악화를 제한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현재 코로나19 발생이 극심한 주들은 재봉쇄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도 주요 기업의 감원 소식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대형 약국 체인 월그린은 이날 분기 실적을 공개하면서 영국에서 4000명 감원 계획을 밝혔다. 월그린 주가는 7.8%나 하락했다. 미국 대형은행 웰스파고가 연말부터 대규모 감원을 단행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웰스파고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스트레스 테스트 후 배당 축소를 발표하는 등 재무건전성 강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날 발표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보다 9만9000명 줄어든 131만4000명이라고 발표했다. 일주일 이상 실업보험을 청구한 숫자도 69만8000명 감소한 1806만2000명이었다.


실업자수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지만 여전히 매주 100만명 이상의 실업자가 나오는 만큼 경계심을 풀기 우려운 상황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국민들에 현금을 추가로 지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므누신 장관은 현금을 수령할 개인들에 대한 소득 기준을 하향 조정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1%(1.28달러) 떨어진 39.6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6.80달러) 내린 1803.8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