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美비건 '남북협력 지지' 발언 환영한다"

최종수정 2020.07.09 14:33 기사입력 2020.07.09 14:33

댓글쓰기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통일부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남북협력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9일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어제 비건 부장관이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안정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하고,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환영을 표한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전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가진 브리핑에서 "우리는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 있어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건 대표는 이날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접견하고 북한 관련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서 실장과 비건 부장관의 면담은 오전 10시부터 약 1시간10분 동안 이뤄졌다. 서 실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라며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 비건 부장관도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