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보고 조작' 김기춘 항소심서도 집행유예

최종수정 2020.07.09 14:31 기사입력 2020.07.09 14:31

댓글쓰기

김장수·김관진도 원심과 같은 무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세월호 사고 시각과 방식을 사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구회근)은 9일 오후 허위공문서작성 등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실장에게 1심과 같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김장수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도 원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

김기춘 전 실장은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사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았는지와 첫 유선 보고를 받은 시각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관진 전 실장은 국가 위기관리 컨트롤타워가 청와대라는 내용의 대통령 훈령(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무단으로 변경한 혐의(공용서류손상)다.


검찰 수사 결과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이 머무르던 관저에 서면 보고서가 도달한 시점은 오전 10시19∼20분께였고, 김장수 전 실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첫 전화 보고를 한 시각은 오전 10시22분으로 드러났다.

1심은 김 전 실장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에게는 허위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다거나 증거가 부족했다는 등의 이유로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