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 駐부산 미국영사에 미군 ‘폭죽난동’ 유감 표명

최종수정 2020.07.09 13:06 기사입력 2020.07.09 13:05

댓글쓰기

지난 4일 해운대 폭죽소동 관련 미 영사 불러 재발방지 강력 요구

지난 4일 부산 해운대에서 미군 등 외국인들이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놀이를 하다 시민을 향해 발사하는 등 난동을 벌여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부산경찰청 제공]

지난 4일 부산 해운대에서 미군 등 외국인들이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놀이를 하다 시민을 향해 발사하는 등 난동을 벌여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부산경찰청 제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지난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 맞이 폭죽놀이 난동과 관련해 부산시는 8일 오후 주 부산 미국 영사를 불러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부산시는 주한미군 등 다수의 미국인이 지난 4일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폭죽을 쏘고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시민 불안을 일으킨 데 대해 미국 영사관 측에 유감을 표했다고 9일 밝혔다.

또한 전 세계가 방역에 힘쓰고 있는 지금 해수욕장 개장에 따른 방역지침 준수가 더욱 절실해 미국인들도 생활 속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도록 적절한 조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4일 주한미군 등이 독립기념일 휴가차 부산을 방문해 해운대에서 폭죽을 터뜨리고 방역지침도 어기고 거리를 활보하는 등 소란을 일으켜 70여건의 신고가 접수됐었다. 이와 관련 주한 미군사령부는 지난 7일 유감을 표명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