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선호 국토차관, "양도세 낮춰 다주택자 퇴로 여는 거 동의 못해"

최종수정 2020.07.09 11:50 기사입력 2020.07.09 11: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양도소득세 등 거래세를 낮춰 다주택자의 퇴로를 열어줘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거래세를 낮추는 방안에 대한 질문에 "시세차익을 제대로 환수하지 않는다는 믿음을 시장에 주게 되면 주택을 많이 사려는 동기를 차단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차관은 다주택자에 대한 세제 강화 기조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시장에서 일관되게 시세차익에 대한 환수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게 시장 안정에 더 큰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과다한 부동산 소유자에 대한 세부담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려는 제도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6ㆍ17부동산 대책 후폭풍에 따른 실수요자 보완책과 공급대책의 방향성도 제시했다. 그는 "3개 신도시 아파트는 서울의 일반적인 아파트 가격보다 30% 이상 싸게 공급될 것"이라며 "가점제를 통해 무주택 기간이 길고 부양가족이 많은 분이 우선권을 받게 되지만 '3040' 젊은 세대 중 생애최초 주택 구입을 하는 분들이나 젊은 신혼부부에 대해선 따로 물량을 많이 배정해 저렴한 가격으로 양질의 주택을 빨리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기 신도시 5곳 등 수도권 30만가구 계획에다 서울 도심에서도 연간 7만가구 이상 주택을 공급하려 한다"며 "올해만 해도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5만3000가구 정도 되는데, 이는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은 물량"이라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10일부터 전세대출 규제가 강화되는 데 대해 "갭투자, 즉 전세보증금이 끼어 있는 주택을 구입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일부 어려움이 있는 분들이 있을 수 있겠지만 더 큰 차원에서 보면 갭투자가 수도권에서 집값을 끌어올려 실수요자들의 내집마련을 어렵게 한 점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 차관은 스물두번째 부동산 대책이 통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려느냐는 질문에 "대책의 횟수는 중요하지 않다. 원칙을 지키면서 바뀌는 시장 상황에 현명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투기에 강력하게 대응하고 실수요자에게 저렴하게 공급하는 노력을 촘촘히 해나가면 집값도 안정 쪽으로 기울 것"이라고 답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