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이카, UNDP와 협력해 DR콩고와 K방역 공유…진단센터 추가 설립 추진

최종수정 2020.07.09 14:56 기사입력 2020.07.09 13:07

댓글쓰기

봉쇄조치로 생활고 겪는 부녀자회 지원해 마스크 2만장 현지 제작, 취약계층 전달

코이카, UNDP와 협력해 DR콩고와 K방역 공유…진단센터 추가 설립 추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코이카(KOICA)가 중부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에서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해 DR콩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력과 피해 회복력 제고를 위한 사업을 펼친다고 9일 밝혔다.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DR콩고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심각한 인명피해와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으며, 이는 취약계층의 일자리와 소득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에볼라 바이러스, 홍역, 말라리아 등 다양한 전염병이 확산하고 있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시 보건의료체계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중의 위기 상황에 직면한 DR콩고를 지원하기 위해 코이카는 UNDP와 공동으로 오는 10월까지 50만 달러(약 6억원)을 지원해 수도 킨샤사에 △ 제2 코로나19 진단센터 설치 △ 제2 진단센터 내 의료폐기물 관리체계 수립 △ 여성 기업체(부녀자회)의 개인보호장비(PPE) 현지 생산 지원 등의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코이카와 UNDP는 국립 킨샤사 대학에 제2 코로나19 진단센터를 건립하고, 진단센터 내 2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의료폐기물 관리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즉각적인 센터 및 시설 운영을 위한 의료인력 역량강화 사업도 동시에 추진되며 K-방역 노하우와 경험도 전수할 계획이다.


코이카는 8일(현지시각) 부녀자회가 생산한 마스크 2만장을 구입해 취약계층에게 전달했으며 앞으로 코이카 연수생 동창회와 협력해 마스크를 추가 구입해 양로원, 고아원 등의 소외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동구 코이카 DR콩고 사무소장은 “이번 사업은 UNDP와 함께 2019년부터 DR콩고의 평화 및 지속가능한 개발 제도 구축을 목적으로 추진 중인 사업 예산 일부를 긴급 편성해 추진하게 됐다”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현지 취약계층의 생존이 심각하게 위협 받고 있는 상황에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UNDP, 우리 정부와 협력해 긴급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