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맛비 내일 전국으로 확대…제주 많은 곳 200㎜ (종합)

최종수정 2020.07.09 12:40 기사입력 2020.07.09 12:40

댓글쓰기

제주도·경상해안 집중호우
시간당 50~70㎜
저지대 침수·산사태 유의

10일 아침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제공=기상청)

10일 아침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제공=기상청)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9일(오늘) 밤부터 10일(내일)까지 전국에 장맛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제주에서 시작된 비가 밤사이 남해안으로 확대되고 내일 아침은 중부지방에도 비가 내릴 것이라고 9일 예보했다. 이번 비는 정체전선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남해안 지역을 통과하면서 내린다. 저기압이 중부지방까지는 확대되지 못해 강수량은 지역적 편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 남해안, 경북 동해안, 경남, 제주, 울릉도와 독도는 최대 150㎜(경남해안ㆍ제주 남부ㆍ산지 200㎜ 이상)다. 강원영동과 전남(남해안 제외), 경북내륙은 30~80㎜,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은 5~40㎜로 예상된다. 특히 제주와 경남해안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70㎜ 이상, 전남 남해안은 시간당 3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비는 내일 오후 서쪽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 강원영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비가 그친다. 오는 11일(모레)까지는 전국이 흐리다가 밤이 되면서 차차 맑아지겠다.


장맛비는 오는 12일 오전 제주부터 다시 내린다. 12일 오후 충남, 전라 지역으로 비가 확대된 뒤 13일 전국으로 확대된다. 고온다습한 수증기가 중부지방까지 올라오면서 중부지방에도 많은 비가 예상된다. 14일까지 이틀간 내린 비는 그쳤다가 주 후반 또다시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저기압의 강도와 이동경로가 매우 유동적이기 때문에 강수량과 강수 집중지역(시기)은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의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위는 장맛비와 함께 한풀 꺾인다. 낮 최고기온은 9일 23~33도, 10일 22~28도로 예상된다. 습도로 인해 체감온도는 2~3도가량 높을 전망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