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대문구, 지역사랑상품권 110억 원 추가 발행

최종수정 2020.07.09 09:30 기사입력 2020.07.09 09:30

댓글쓰기

10% 할인 혜택 유지.. 7월까지 상품권 사용금액 80% 소득공제

서대문구, 지역사랑상품권 110억 원 추가 발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110억 원 상당의 서대문구 지역화폐 ‘서대문사랑상품권’을 이달 15일부터 추가 발행한다.


당초 올 1월17일 70억 원 규모로 발행된 이 상품권은 내수경기 촉진 및 지역상권 회복을 위해 10~15% 할인 판매한 결과 4월 초에 완판되는 성과를 얻었다.

이어 5월20일에 1차 추가 발행한 20억 원은 판매 당일 오전에 판매 완료돼 지역 내에서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후 예산부족으로 판매 중지됐던 것을 서대문구가 추경에 반영해 이번에 추가로 발행할 수 있게 됐으며 이로써 2020년 총 발행액은 200억 원이 됐다.


이번에도 상품권 구매 시 10% 할인혜택은 계속된다. 이번 달까지는 개인당 월 100만 원까지 할인구매가 가능, 8월부터는 월 70만 원으로 할인구매 한도가 축소된다.

보유 한도는 200만 원으로 동일, 권면 금액의 80% 이상 사용하면 환불이 가능하다. 또한 4~7월간 상품권 사용금액에 대해 8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서대문사랑상품권은 서대문구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 이 상품권을 취급하려는 업체는 제로페이 인터넷사이트에서 가맹신청을 하면 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서대문사랑상품권에 대한 많은 관심에 감사드리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는 가운데 앞으로도 많은 주민 분들께서 지역화폐 사용으로 동네 상권 살리기에 동참해 주셨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