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행·카지노·항공, 2분기도 적자 공포

최종수정 2020.07.08 11:30 기사입력 2020.07.08 11:30

댓글쓰기

코로나 재확산 우려 덮쳐
4개 항공사·여행 및 카지노 등
적자 규모 5000억 달할 듯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지난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여행ㆍ카지노ㆍ항공업종이 2분기에도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대규모 적자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업종의 적자 규모는 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코로나19가 재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이들 업종에 대한 실적 컨센서스가 시간이 지날수록 낮아지고 있다.

여행·카지노·항공, 2분기도 적자 공포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추정한 국내 항공사 4곳의 올 2분기 실적은 모두 영업적자를 낼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말 기준 진에어 , 제주항공 , 티웨이항공 , 대한항공 등 4개 항공사의 영업적자 규모는 2901억원이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2분기 274억원 적자에서 올 2분기 830억원 적자를 내 세 배 가까이 늘 것으로 점쳐졌다. 진에어와 티웨이항공도 각각 작년 2분기 -266억원, -258억원에서 올 2분기 -561억원, -552억원으로 적자 확대가 예상된다. 대한항공 역시 작년 규모와 비슷한 900억원 후반대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분석됐다.


증권가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국제선 수요 회복 시점이 요원하다고 내다봤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들어 일부 노선에서 운항이 재개됐지만 전반적으로 운항 차질이 이어지고 있고, 낮은 탑승률 탓에 적자폭을 키울 수 있다는 부담이 하반기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5월 국내 항공사의 국제선 탑승률은 좌석수 기준 36.7%에 불과했다. 국내선 수요가 회복되고는 있지만, 항공사간 경쟁으로 운임 할인 폭이 커 여객 수송으로는 이익 창출이 불가능하다는 진단도 나온다.

다만 대한항공의 경우 화물 부문의 수익성 수혜가 기대되고 유상증자 및 유휴자산ㆍ사업부 매각 등의 자구안을 통해 선제적으로 자본을 확충하고 있다며 차별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대한항공은 한 달 전까지만 해도 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적자를 낼 것으로 예상됐다가 최근 절반가량 적자 예상 규모가 줄었다. 국제선 화물 수송량이 상대적으로 양호해 여객 수요 공백을 메울 것이라는 기대가 실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항공업의 2분기 적자 행진에 여행ㆍ카지노업의 성적표까지 합치면 세 업종에서만 총 5000억원에 가까운 손실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금융투자가 국내 여행사 2곳과 카지노 3곳 등 5개사의 2분기 영업익 추정치를 예상한 결과, 합산 적자가 2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강원랜드 는 지난달 말 기준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추정한 2분기 영업익 추정치는 156억원으로, 작년동기대비 90% 이상 감소한 수준이기는 하지만 흑자는 유지할 것으로 점쳐졌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빠르게 시작되면서 이러한 전망은 마이너스(-)로 바뀌어 780억원의 적자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이밖에 파라다이스 는 -418억원, GKL 은 -260억원으로 추정돼 모두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할 가능성이 커졌다.

여행업도 마찬가지다. 2분기 합산 송출객 수는 약 500명으로 하나투어 모두투어 의 합산 매출액이 20억원도 되지 않을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올 2분기 하나투어는 -470억원, 모두투어는 -101억원의 적자가 예상된다.


문제는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에도 크게 상황이 달라질 여지가 없다"면서 "4분기까지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된다면 일부 기업들은 연내 유동성 확보 조치가 반드시 선제돼야 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