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한 비건 미 부장관 일행, 코로나19 검사 전원 음성 (상보)

최종수정 2020.07.07 22:02 기사입력 2020.07.07 22:02

댓글쓰기

주한 미국대사관서 해리 해리스 대사와의 만찬 취소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 등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한국에 도착한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한국에 도착한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한국에 도착한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을 비롯한 미국 대표단이 이날 오산공군기지 도착 직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

당초 미국 대표단은 한국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제출하고 입국 시 검사와 자가격리를 면제받기로 했다. 하지만 오산기지에 도착한 이후 예정에 없던 검사를 받았다.


주한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이날 오후 6시50분께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대표단, 군용기 승무원들이 각별히 조심하는 차원에서 한국 보건당국과 협의를 거쳐 현재 오산공군기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검사는 오산공군기지에서 실시됐고 대표단 일원 중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은 확인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단 전원 음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비건 부장관은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 등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다만 코로나19 검사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만큼 당초 예정됐던 이날 저녁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해리 해리스 대사와의 만찬은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