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은혜 "대학긴급지원 예산 규모 아쉽다…사립대 적립금도 사용해야"

최종수정 2020.07.07 21:06 기사입력 2020.07.07 21:06

댓글쓰기

"사립대 20여곳, 적립금 1000억원 이상…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쓸 필요"

유은혜 "대학긴급지원 예산 규모 아쉽다…사립대 적립금도 사용해야"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등록금 환불에 나서는 대학에 투입되는 긴급 지원예산 규모와 관련해 아쉬움을 피력했다.


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유 부총리는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사업 규모에 대해 "대학 재정의 어려움, 학생 고충을 배려할 수 있었으면 했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인 대학은 그 부분도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가 지난 3일 통과시킨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명목의 예산 1000억원이 편성됐다.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정상의 어려움을 겪는 대학을 위해 온라인 수업, 방역, 교육환경 개선 등을 지원하겠다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지만, 실질적으로는 등록금 반환을 주장하는 학생들의 요구에 응하는 대학을 교육부가 간접 지원하는 사업이다.


예산 규모는 국회 교육위원회가 요구한 2718억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유 부총리는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면 좋겠지만 모든 분야에 충분히 재정을 지원하긴 어려웠을 것"이라며 "한정된 재원이지만 자구 노력이 많은 대학일수록 지원에 조금 더 반영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에 따르면 교육부의 현황 파악 결과 현재 절반 이상의 대학이 등록금 반환을 위해 학생들과 협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등록금 반환 원칙과 관련해 "등록금 문제를 정부 예산으로 학생들에게 직접 지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등록금 문제는 대학이 실질적인 자구책을 마련해 해결해야 하고, 대학은 학생들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적립금을 두둑이 쌓은 사립대의 경우 등록금 반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립금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여개 사립대는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 있다"며 "각 대학은 '미래 대학 운영을 위해 적립해 둔 것'이라며 별로 사용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코로나19라는 재난적 상황에서 적립금이 1000억원 이상인 사립대에는 그 부분도 문제 해결에 쓸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