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남국 "대구 의원이 왜 잠실 집 갖고 있나" 곽상도에 '일침'

최종수정 2020.07.06 15:21 기사입력 2020.07.06 15:21

댓글쓰기

"국민 짜증나게 하는 정치공세 그만하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부동산 시세차익을 지적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국민이 짜증 나게 하는 '정치 공세'를 그만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김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의원님이라면 대통령 아들 오피스텔 시세 차익을 가지고 정치공세 할 것이 아니라 의원님이 보유하고 있는 재건축 아파트 시세가 무섭게 오르는 것을 보면서 '대한민국의 부동산 정책'을 고민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곽 의원은) 20대 국회의원 내내 재건축 아파트를 보유하면서 얼마의 시세 차익을 얻었느냐"면서 "국토부 실거래가나 부동산 거래 정보를 보면 최근 5년 사이에 최소 6억~7억 원이 올랐던데 정상이 아니다. 한마디로 미쳤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각자의 사정이 있으니까 대구시 국회의원이 왜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재건축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지 궁금해하지 않겠다"면서 "하지만 국회의원이니까 폭로성, 일회성 근거 없는 의혹 제기는 그만하고 정책을 함께 고민하자. 국민은 이렇게 일회성 근거가 부족한 의혹 제기만 하는 국회의원의 세비가 아깝고 짜증만 난다"고 비판했다.


앞서 곽 의원은 전날(5일)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관해 "잘못된 부동산 철학과 정책으로 악순환이 지속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도 현 정부의 부동산 가격 상승 혜택을 받은 수혜자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문 씨는 지난 2014년 서울 구로구의 한 주상복합아파트를 3억1000만 원에 산 뒤 지난 1월 5억4000만 원에 팔아 2억3000만 원의 시세 차익을 챙겼다"면서 "현직 대통령의 아들은 박근혜 정부 때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샀는데, 지금은 대출을 받아 아파트 사기도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