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윤석열, 대선 'ㄷ'자 안 꺼냈는데…울분에서 나오는 지지"

최종수정 2020.07.03 09:50 기사입력 2020.07.03 09:50

댓글쓰기

"文 정부·민주당 압박이 부당하다는 것"
추미애, 2일 '검언유착' 사건 대해 수사지휘권 발동
2005년 이후 두번째…당시 검찰총장 사의 표명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야권 1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해 '정부와 여당이 부당하게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취지로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2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이 현직이고, 대선의 'ㄷ'자도 꺼내지 않았는데도 국민들이 응원하는 차원에서 대선후보 지지도를 올려주고 있는 것"이라며 "오죽하면 이러겠나"라고 말했다.

윤 총장이 지난달 26일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전체 3위·야권 인사 중 1위를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그만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나 더불어민주당 정권이 윤 총장에 대해 압박하는 게 부당하다는 것"이라며 "정의감, 내지는 울분에서 나오는 지지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적폐사건 수사, 박근혜 정권 수사를 할 때는 얼마나 칭찬하고 제대로 된 검찰총장이라고 그랬는가"라며 "울산시장 선거개입 공작사건,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법대로 하니까 제지하고 쫓아내려는 것을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진행자가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을 지휘할 수 있는 게 아닌가'라며 질문하자 주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검찰총장 지휘를 무시하는 중앙지검장부터 먼저 조치를 해야한다"며 "(윤 총장을) 쫓아내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폭거를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수모를 주어서 스스로 그만두게 하려고 법제사법위원장 맡은 윤호중 민주당 의원도,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도 그만두라는 것인데 광기가 번뜩이는 것을 느낀다"며 "윤석열 총장이 버텨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이날 채널A 기자·검찰'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전격 발동, 앞서 윤 총장이 추진했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독립성 보장을 지휘했다.


해당 사건 수사와 관련해 사실상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 라인에서 손을 떼라고 지시한 의미로 풀이된다.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이 발동된 것은 지난 2005년 10월 천정배 전 법무부장관 이후 헌정 사상 두번째다.


천 전 장관은 김종빈 당시 검찰총장에게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던 강정구 전 동국대 교수를 불구속 기소하라며 지휘했다. 당시 김 전 총장은 천 전 장관의 지시에 따르면서도 "수사지휘권 발동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사의를 표했다.


한편 대검찰청은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열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 수용 여부 등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전문수사자문단 회의는 열리지 않는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