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문표 "추미애 행동, 독단적으로 이렇게 할 수 있나…총연출은 대통령"

최종수정 2020.07.03 09:27 기사입력 2020.07.03 09: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둘러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압박에 대해 "독단적으로 이렇게 할 수 있겠나"며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3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장관들이 이렇게 행동하는 것은 대통령의 뜻이라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 눈치 안 보고 이렇게 하겠나. 추미애 장관이 독단적으로 이렇게 할 수 있겠나"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각본에 의해서 이렇게 윤석열 하나 찍어내기 위한 국력이 낭비되고 있는 것은 국가적으로 바람직한 일이 아니"라며 "대통령이 총연출을 하고 있다고 보고, 민주당은 연기자를 총 동원해서 활동을 하고 있는 것 아닌가. 추 장관이 주연이고 이성윤 지검장이 조연"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윤 총장을 둘러싼 여권의 사임 압박에 대해서도 "자기가 판단해서 내가 이때 그만 둬야겠다든지, 더 해야 겠다든지, 그것은 본인에게 맡겨놓아야 한다"며 "2년이라고 하는 자기 복무 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나"고 말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윤 총장의 '제 식구 챙기기'를 지적하자 "그 말씀대로 자기 식구를 챙기는 차원에서 검찰 쪽에서 윤 총장이 이렇게 한다고 하면, 조금 차원을 높여 가면 대통령은 또 자기 식구 챙기기 위해서 이런 부분이 나온다, 이런 생각을 한다"고 맞받아쳤다.

윤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낙마시키려 압수수색을 강행한 것이라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인터뷰에 대해서는 "사적으로 거기서 한 이야기를 지금 이 상황에서 내놔서 국가에나 법원이나 검찰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며 "자기가 장관까지 했다고 하면 조금 진중한 맛이 있어야지, 사석에서 했던 이야기를 공적으로 내놓은 자체가 진중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