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국가 바이오 데이터 허브 조성…금융 지원 연장 검토"(종합)

최종수정 2020.07.02 08:29 기사입력 2020.07.02 08:29

댓글쓰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홍 부총리 "일본, 수출규제 진정성 있는 모습 보여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부처·사업·연구자별로 흩어져 있는 바이오 연구 데이터를 통합·수집·제공하는 플랫폼인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을 내년까지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274개의 소재자원은행을 구조조정해 줄기세포·뇌·미생물 등 14개 분야별 소재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대책을 통해 백신·신약개발 등 바이오 연구에 필요한 필수 자원 자립기반을 마련해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등 신·변종 감염병에 대한 발 빠른 대응 및 바이오 연구개발(R&D) 수준 고도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 19 대응해 한시적으로 지원했던 금융 대책들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도입된 한시적 지원 조치의 연장 여부와 정상화 방안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9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도입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검토한다. 또 은행권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과 증권사 영업용순자본비율(NCR) 등 한시적으로 완화한 규제의 정상화 방안도 검토한다.

홍 부총리는 일본을 향해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 철회와 해결을 위해 성의 있는 자세로 진전된 입장을 보여주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소재·부품·장비 산업 전략이 성과를 냈다고 자부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민관이 합심해 노력한 결과 생산 차질 없이 규제를 잘 이겨냈다"며 "소재·부품·장비 특별회계를 만들면서까지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밀도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