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튜버 송대익, 조작방송 논란…피자나라치킨공주 "법적대응"

최종수정 2020.07.01 15:09 기사입력 2020.07.01 15:09

댓글쓰기

누리꾼 "유튜브 조회 수 위해 소상공인 저격"

130만 유튜버 송대익의 조작 방송 논란에 피자나라 치킨 공주가 1일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사진='송대익 songdaeik' 유튜브 채널 캡처.

130만 유튜버 송대익의 조작 방송 논란에 피자나라 치킨 공주가 1일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사진='송대익 songdaeik' 유튜브 채널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13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송대익의 조작 방송 논란에 피자나라 치킨 공주가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


1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프렌차이즈 업체 피자나라 치킨공주 법무 관계자는 "송대익과 관련한 해당 논란을 지금 인지했다"며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서 피자나라 치킨공주의 한 지점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해 먹는 모습을 공개했다.


송대익은 해당 영상에서 "피자와 치킨에 배달원이 취식한 흔적을 발견하고 해당 지점에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 치킨은 베어 문 흔적이 있었고 피자는 두 조각이 모자랐다"고 밝혔다.


그러나 송대익의 이날 방송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유튜버가 피자나라 치킨공주 관계자에 해당 사실 확인을 요청했고 "사실이 아니다"는 답변을 받았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관계자는 "해당 유튜버가 죄없는 가맹점에 대해 악의적 모함을 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이른바 '조작 방송'으로 인해 송대익을 향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유튜브 조회 수를 위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저격한 악의적 행위라는 비판도 나왔다.


여기에 자신을 비판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을 삭제하고 차단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송대익은 134만명의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다. 먹방을 비롯한 일상을 주제로 한 영상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기준 연 수입은 1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