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美 대선 前 북미정상회담 재개해야"…靑 "미국 측도 공감" (종합)

최종수정 2020.07.01 14:42 기사입력 2020.07.01 14:42

댓글쓰기

한·EU 정상회담, 북미대화 재개에 공감대…"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 긴밀히 소통"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선거 이전에 북·미정상회담이 재개돼야 한다는 뜻을 유럽연합(EU)과의 정상회담에서 밝혔다. 특히 북·미정상회담 재개에 대한 문 대통령의 뜻은 미국 측에도 전달됐으며, 미국 측에서 문 대통령 뜻에 공감했다는 청와대 설명이 나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일 오후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은 EU와의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대선 이전에 북·미 간에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EU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역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생각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이 됐고, 미국 측도 공감하고 있고, 현재 노력 중인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미국 측의 공감 의미와 관련해 "외교적 사안에 대해 사안 하나하나를 세세하게 말씀드릴 수는 없고, (전달) 시점은 개성연락사무소 폭파 이후"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울러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뜻을 미국 측에 전달했으며 일정 수준의 공감대가 형성된 상황에서 추진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앞서 EU 정상은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노력에 대한 환영의 뜻과 북미 간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EU 정상들에게 "남·북·미 대화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주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역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하려 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일 보도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르면 이달 초 방한 때 한국의 중개로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을 시도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소식통이 정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비건 부장관 방한에 대해서는 아직 외교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말을 아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