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태령·동작·위례 저활용 군부지에 아파트 1314가구 짓는다

최종수정 2020.07.01 15:00 기사입력 2020.07.01 15:00

댓글쓰기

남태령·동작·위례 저활용 군부지에 아파트 1314가구 짓는다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정부가 남태령·동작·위례 지역의 저활용 군시설을 복합개발해 아파트 1314가구를 짓는다. 아파트는 분양형 신혼희망타운과 임대형 행복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30일 '국유재산 정책심의위원회 부동산 분과위원회' 심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으로 군관사와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을 복합개발하는 국유재산 위탁개발 사업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승인된 사업은 남태령 군관사와 동작구 수방사 군시설, 위례 군부지를 위탁개발해 총 6622억원을 투자하는 것이다. 해당 부지에는 군관사 1187호와 함께 신혼희망타운(분양형) 및 행복주택(임대형) 1314가구를 짓게 된다. 동작·위례 두 사업은 2021년 중 주택사업승인 등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24년 완공, 남태령 군관사는 2025년 완공예정이다.


정분느 주거비 부담이 큰 수도권 지역에 공공주택을 공급,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에 다소 기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혼희망타운은 전용 55㎡ 규모, 총 1129가구다. 혼인 7년 이내 소득·자산 요건을 충족하는 무주택세대가 청약이 가능하고,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한다. 정확한 분양가는 2022년 이후 분양시점에 확정된다.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은 44~55㎡ 규모 185가구로, 시세대비 70% 내외의 임대료로 최장 6~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기획재정부는 2018년부터 청년층 주거지원 등 국유재산의 공익적 활용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를 신혼희망타운 등 공공주택과 복합개발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날 의결을 통해 현재까지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총 16곳 중 13곳의 사업계획 승인을 완료하게 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