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한양행, 알레르기 신약 후보물질 도입

최종수정 2020.07.01 13:49 기사입력 2020.07.01 13:49

댓글쓰기

1.4조원 규모 라이선스 계약 체결

유한양행, 알레르기 신약 후보물질 도입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유한양행 은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 지아이이노베이션과 1조4000억 규모의 알레르기 질환 치료 후보물질 'GI-301 융합단백질' 공동개발·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유한양행 은 이번 계약을 통해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GI-301에 대한 개발·사업화 권리를 획득했다. 유한양행 은 지아이이노베이션에 반환의무 없는 계약금 200억원을 포함해 총 1조4090억원을 지급한다.

GI-301은 다양한 알레르기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신약 후보물질이다. 대부분 알레르기 질환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노출 시 생성되는 물질인 'IgE'가 비만세포 등에 결합하면서 증상이 유발된다. GI-301은 lgE 붙어서 이를 차단하는 융합단백질이다.


유한양행 은 GI-301이 현재 연 매출 4조를 기록하고 있는 lgE 항체 의약품 '졸레어'보다 우수한 억제 효과를 갖고 있다는 것을 전임상 원숭이 실험에서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치료제와 달리 농도가 꾸준히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지아이이노베이션과 공동연구를 통해 천식, 만성 두드러기, 아토피 피부염, 음식물 알레르기의 4가지 핵심 질환을 모두 치료하는 차세대 알레르기 치료제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