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홍콩보안법, 홍콩에 중요한 이정표…정상으로 돌아갈 것"

최종수정 2020.07.01 13:42 기사입력 2020.07.01 13: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미국 등 서방국이 중국에 홍콩보안법 철회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홍콩보안법이 '일국양제' 개선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1일 중국중앙(CC)TV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장샤오밍 홍콩ㆍ마카오 사무판공실 부주임은 기자회견에서 "홍콩보안법은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에 중요한 이정표를 세운 것"이라라며 "홍콩 업무와 관련해 중국 중앙정부가 취한 조치 중 가장 의미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홍콩보안법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는 수호신"이라며 "이 법안은 홍콩 발전을 다시 정상 궤도로 돌려놓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홍콩을 떠나는 사람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6월 발생한 반정부 시위 이후 도시에 '검은 폭력'이 도시를 사로잡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모든 불안은 시간이 흐르면서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콩보안법을 두고 중국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데 대해서는 불편한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홍콩보안법 때문에) 일부 국가는 중국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면서 "우리는 중국의 한 행정구역의 법률을 제정했을 뿐이다. 중국이 남의 눈치를 살피는 시대는 지났다"고 전했다.


중국은 관영 언론을 통해 발효된 홍콩보안법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날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홍콩보안법이 처벌 대상으로 정한 4가지 죄형은 언론, 집회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홍콩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 법이 제정됐다는 주장은 편파적인 해석이거나 악의적인 선전"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중국 정부는 '일국양제'를 계속 유지하려 하고 있다"며 "일국양제가 급진세력의 외부 세력과의 결탁을 허용하거나 격렬한 시위가 계속 발생하도록 내버려두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를 수호하고 홍콩이 아시아에서 가장 혼란스러운 도시가 되지 않도록 할 수 있다. 홍콩이 입은 치명적인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 홍콩보안법의 핵심 임무"라고 전했다.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전날 홍콩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고 밤 11시부터 발효했다. 법에 따라 처벌할 수 있는 죄형은 크게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다. 사안이 중대할 경우 최고 무기징역까지 선고할 수 있고, 홍콩인 뿐 아니라 외국인ㆍ외국기업도 불법행위에 대해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법 위반 행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는 작업은 홍콩 기관이 맡지만 중국 중앙 정부가 총체적으로 관할하고 개입할 수 있도록 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