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오롱인더, '2020 수소모빌리티+쇼' 참가…수요 연료전지 소재 비전 제시

최종수정 2020.07.01 10:40 기사입력 2020.07.01 10:40

댓글쓰기

코오롱인더, '2020 수소모빌리티+쇼' 참가…수요 연료전지 소재 비전 제시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코오롱인더 스트리㈜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오늘부터 3일까지 열리는 ‘2020수소모빌리티+쇼’에 참여해 글로벌 수소 연료전지 핵심 소재·부품 대표 기업을 향한 비전을 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코오롱인더 스트리㈜는 전시회에서 수분제어장치(Membrane Humidifier)와 막전극 접합체(MEA), 고분자 전해질막(PEM) 등 수소 연료전지 부품의 기술개발 동향과 양산화 전략을 발표하고 차세대 핵심 소재 후보인 탄화수소계 고분자 전해질막 개발 현황을 소개한다.

수소 연료전지 주변기계장치(Balance of Plant)의 핵심 부품인 수분제어장치는 코오롱인더 스트리㈜가 31년간 축적한 멤브레인 설계·제조 관련 기술을 바탕으로 한다. 세계적으로도 극소수 업체만 생산기술을 보유 중이며, 코오롱인더 스트리㈜가 가장 큰 규모의 생산설비를 보유한 것은 물론 매년 투자해 국내외에서 독보적 우위를 확보해가고 있다. 2013년 현대자동차와 협력개발해 세계 최초로 수분제어장치를 상용화한 데 이어, 2025년 이후 세계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목표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막전극 접합체의 경우 회사가 축적한 필름 후가공 기술과 융합한 응용분야별·개발단계별 제품 설계기술도 확보해 제품으로 구현할 수 있는 파일럿 설비를 서울 마곡 연구단지에 구축했다.


코오롱인더 스트리㈜의 막전극 접합체는 부품 생산 과정 중 가장 높은 원가비중을 차지하는 핵심 소재 고분자 전해질막을 내재화할 수 있는 점 또한 강점이다. 2008년부터 고분자 전해질막 개발에 나서, 연료전지용 탄화수소계 강화복합막 원천기술을 보유 중이다.

코오롱인더 스트리㈜는 향후 수소 연료전지 핵심 소재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수소전기차 뿐 아니라 주택·건물용, 드론, 중장비, 기차, 선박 등 단계적 시장 확장에 나서고 있다.


이무석 코오롱인더 스트리㈜ 연료전지사업담당 상무는 "수소산업 생태계에서의 소재부품 산업의 새로운 기회가 있다"며 "당사가 보유한 핵심 소재 기술을 활용해 수소 연료전지 뿐 아니라 수전해 분야까지 사업 확장을 추진하겠다"고 수소산업에서의 중장기 사업전략을 밝혔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