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두관 "'삼성공화국' 청산 안하면 청년 원하는 미래 안올 것"

최종수정 2020.07.01 10:44 기사입력 2020.07.01 10:44

댓글쓰기

"이재용 기소 안하면 공정 없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인국공 사태' 관련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인국공 사태'를 비호하기 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기소하라"고 촉구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국공 불공정 외치던 조중동과 미래통합당은 어디 계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남기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해 '공정하지 못하다'라며 제 아들 유학 문제까지 털어가면서 저에 대한 인신공격을 마다하지 않았던 조선일보에 요구한다"면서 "'검찰은 삼성 수사 중단 및 불기소 의견 경청하길'이라는 27일 자 사설을 취소하고 이 부회장 기소를 촉구하라"고 말했다.


이어 "인국공 보도에서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을 자처한 조선일보라면 당연히 그래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지 못하겠다면 조선 지면에서 공정이라는 활자는 영원히 지워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거의 모든 정치권이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삼성 이재용 수사 중단·불기소 권고를 강력 비판하고 있는데 통합당만 묵묵부답"이라며 "인국공 문제에서 연일 '공정'을 외치며 비정규직 전환을 중단하라고 외치던 정치인들은 다 어디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이라도 소통관에 오셔서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을 반드시 기소하라는 기자회견을 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 통합당이 입만 열면 내세우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청년들을 향해서도 "간곡히 당부드린다"면서 "시험 한 번만 통과하면 다른 청년들은 쳐다볼 수 없을 정도의 높은 임금을 받고 평생 고용까지 보장되는 특권 공화국, 돈만 있으면 어떤 파렴치한 범죄를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는 삼성 공화국을 청산하지 못한다면 우리 청년이 원하는 미래는 오지 않을 것이다.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일에 함께 나서 달라"고 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