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내가 쌀도 보냈는데…반북으로 매도 북한 섭섭"

최종수정 2020.07.01 09:27 기사입력 2020.07.01 09:27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0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가 자신을 헐뜯는 비판글을 남긴 것에 대해 "종북은 아니라도 나름 친북인데, 그런 나를 반북으로 매도하다니, 섭섭하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은)김정은 위원장, 정상회담하러 판문점에 내려왔을 때 열렬히 환영한 사람이고, 북한으로 삐라 날리는 거 뜯어말리는 사람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입에 담지 못할 험한 욕을 한 것도 자기들이고, 멀쩡한 건물을 폭약으로 날려버린 것도 자기들"이라면서 "내가 아무리 대통령을 비판해도, 우리가 뽑은 대통령을 향해 입에 담지 못할 모욕적 언사를 퍼붓는 것은 저도 용납 못 한다. 예를 갖춰 달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진 글에서 "공화국에서 나를 오해한 것 같다. 실은 공화국 북반부랑 문재인 정권에 대항해 통일전선을 맺었는데, 노선이 좀 다른가 보다"라면서 "북반부에서는 문재인 정권을 원색적으로 욕하는 강경노선, 저는 문 정권을 합리적으로 비판하는 온건 노선을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반부의 메아리 동무들이 남조선 사정을 잘 몰라서 그러는 것 같은데, 그런 식으로 하면 남조선에선 먹히지 않는다"면서 "옥류관에서 냉면 삶는 여성동무, 입을 그 따우로 놀리면 남조선 인민들에게 반감만 산다. 괜히 등 돌렸던 인민들까지 다시 문재인 주위로 뭉치게 할 뿐이다. 남조선 혁명은 이곳에서 나고 자란 제게 맡겨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메아리 동무들이 읽었다는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 그 책 첫 인세로 고난의 행군 하던 공화국 인민들에게 쌀 보내준 거 벌써 잊었나?"라면서 "또 그 책 재판 인세, 남조선에서 혁명과업 하다 감옥에 갇힌 동지들, 옥바라지하는 데 기부한 거 잊었나? 나 같은 충성동이, 효자동이에게 노력훈장을 줘도 시원찮을 판에 쌍욕을?"이라며 분노를 표했다.


앞서 북한 매체 메아리는 이날 홈페이지 독자토론방에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라는 진 전 교수의 책 제목을 차용한 글을 올려 진 전 교수를 맹비난했다.


메아리는 해당 글에서 "(진 전 교수가)사대매국노인 유신 독재자 박정희를 풍자할 땐 그래도 학자처럼 보이더니 지금은 쉐익스피어극 오셀로의 이아고 같은 음모꾼이어서 국민들은 침을 뱉는다"라면서 "독설적인 막말로 여야싸움 부추기고 즐기는 변태적인 성미 오직 진중권 특유의 장점이 아닐까. 눈만 째지면 국민분열에 미쳐 질질질, 입만 터지면 뱀, 구렁이 다 나오는 현대판 이아고!"라고 독설을 쏟아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