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은둔형 외톨이 '맞춤 지원'

최종수정 2020.07.01 06:57 기사입력 2020.07.01 06:57

댓글쓰기

경기도, 은둔형 외톨이 '맞춤 지원'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증가한 '홈족(Home族)'과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진행한다.


은둔형 외톨이는 통상 직장이나 학교에 가지 않고, 가족 이외의 사람과는 교류도 하지 않은 채 집에 머무는 사람을 말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공포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에서만 지내는 '홈족'이 증가하고 있어 이들 중 상당수는 은둔형 외톨이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밖으로 나오기 힘들어하는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뿐만 아니라 그 자녀로 인한 부모님, 가족의 심리 정서 지원을 위해 '집콕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집콕 프로젝트는 ▲청소년 동반자의 찾아가는 가정방문 상담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의 개인상담 운영 ▲위기지원 시스템을 연계한 다각적인 청소년 지원 등으로 이뤄져 있다.

청소년을 억지로 밖으로 끌어내는 것이 아니라 전문 상담사인 '청소년 동반자'가 직접 집에 찾아가, 집에서 만나고 상담하면서 서서히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또 위기지원 시스템이 필요할 경우 병원치료, 쉼터, 아동보호전문기관, 정신건강복지센터, 공부방 등과 연계해 청소년에게 가장 적합한 자원을 찾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9~24세 청소년과 보호자라면 누구나 '청소년전화 1388'로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김향자 도 청소년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과 그 가족에 대한 관심이 멀어질 수 있는 시기"라며 "밖으로 나오는 것이 힘든 이들이 회복하는 데 집콕 프로젝트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