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수진 "추미애, 이젠 코로나도 윤석열 탓…한마디로 코미디"

최종수정 2020.06.30 15:08 기사입력 2020.06.30 15:08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코로나 장기화 사태도 윤석열 탓이라고 한다"며 비꼬았다.


조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은 검찰총장이지, 대통령도, 보건복지부 장관도 아니다. 추미애 장관, 하다, 하다 이젠 별 걸 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추 장관이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에 대해 "과잉수사"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드디어 범법자 조국 씨를 소환했다. 언제쯤 조국 씨 얘기를 꺼낼까 했다"면서 "법무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 장관이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해 직접 발언하는 것은 처음이다. 한 마디로 코미디"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인권수사'란 '범법자의 인권'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란 뜻이 아니다. 곧 윤미향 씨에 대한 검찰 수사도 '인권 침해'라고 주장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조선시대 백성들이 창궐하는 역병에 나랏님 탓했다는 일은 들어봤지만, 사헌부의 수장 대사헌 탓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어봤다"고 지적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해 윤 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


추 장관은 "제때 신천지를 압수수색을 했더라면 당시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 출입한 교인 명단을 확보할 수 있었겠지만, 압수수색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결국 제때 방역을 못 한 누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과 관련해서는 "과잉 수사, 무리한 수사가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 사건은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이라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도 "검찰의 그러한 수사를 개혁의 대상으로 삼고 있고, 제가 인권수사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