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120억 대북 식량지원 추진 시점 다시 검토 중"

최종수정 2020.06.30 13:32 기사입력 2020.06.30 13:32

댓글쓰기

김여정 대남 비난에 보류한 사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통일부는 올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1000만 달러(한화 약 119억6000만원) 규모의 대북지원 시점을 다시 검토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정부는 6월 대북지원을 계획했으나 남북관계가 급경색되면서 이를 보류한 상태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달 초 통일부 장관과 WFP 사무총장과의 화상면담 이후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 사업에 대한 공여를 추진하려고 했으나 그 다음 날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가 있어 공여 추진을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사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의 제반 상황을 보아가면서 추진 시점을 재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달 말 WFP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려고 교추협(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과정에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 3일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 화상 면담을 갖고 대북사업 공여 방안을 논의했다.

그러나 다음 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남북관계 단절을 공언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남북관계가 강대강 충돌 국면으로 치달으면서 식량 지원 사업은 동력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에 따르면 WFP의 북한 영유아·산모 대상 영양사업은 지난 2014년(700만 달러)에 시작돼 2015년(210만 달러)과 지난해(450만 달러)까지 총 3개년에 걸쳐 진행됐으며, 이 기간 공여 규모는 총 1360만 달러다.


한편 이날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깜짝 회동한 지 1주년이 됐지만 남북관계가 여전히 교착상태에 머무는 상황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조속히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이 당국자는 답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